본문내용 크게보기본문내용 작게보기 
[가온전선] LS, 사촌간 아름다운 승계 재계 본보기 제시
관리자 [master]   2012-11-19 오전 10:29:33 3056
 

< LS, 사촌간 '아름다운 승계' 재계 본보기 제시 >

■ 구자홍 회장, 2013년 구자열 LS전선 회장에 그룹 회장직 이임 공표

■ 미래원 회장으로, 인재육성∙조직문화∙글로벌 사업 등에서 차기 회장 지원

■ 매출 4, 기업가치 7배 ∙∙∙ 초대 회장으로서 재계 13위 그룹으로 견인

구자홍 LS 회장이 내년부터 구자열 LS전선 회장에게 그룹 회장직을 승계하기로 결정, 경영권 이양을 놓고 다툼이 잦은 재계에서 아름다운 승계의 본보기를 제시했다.

LS는 창립 10주년을 맞은 지난 11일 구자홍 회장이 12 31일자로 물러나고, 구자열 LS전선 회장에게 회장직을 이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공식 승계는 내년 주주총회 이사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나, 새해에 회장직 업무를 인수인계하고, 신임 회장이 직무를 수행하는 기업 관례에 따라 내년 1 2일 이취임식을 가질 예정이다.

구자홍 회장은 내년부터 그룹 연수원인 ‘LS미래원회장직을 맡아 현역에서 지속적으로 경영활동을 지원한다.

주로 인재육성, 조직문화 혁신, 브랜드 가치 제고, 사회공헌 등 그룹 전반의 정신적 버팀목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그 간의 경영활동을 통해 쌓아온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 LS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하는 데 있어 신임 회장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구자홍 회장은 회장을 맡은 지 꼭 10년이 되었고, 그룹의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소임을 다했다, “LS가 출범 당시에 비해 크게 성장한 것은 더 없이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구자홍 회장은 이어 “LS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만큼 더 역동적이고 능력 있는 경영인이 제 2의 도약을 이뤄야 할 때이며, 구자열 회장이 그 최적임자라 확신한다, “차기 회장과는 사촌 형제지간으로, LS의 도약을 위해 힘을 모으는 모범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LS 관계자는 예로부터 동업은 형제와도 하지 말라는 말이 있지만 LS는 창립 10년 만에 사촌형제 간 경영권 이양이라는 아름다운 승계의 원칙을 이어가게 됐다, “구자홍 회장이 이임 이후에도 계속 현업에서 중요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신임 회장의 경영활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자홍 회장은 2003 LS LG에서 계열분리 하면서 초대 회장에 취임,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과 투명경영을 기반으로 그룹의 기틀을 확립하고, 본격적인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였다.

또한 재임기간 동안 본업인 전기전자, 소재, 에너지 분야에 있어 M&A와 다양한 혁신활동, 글로벌 성장 전략을 바탕으로 계열분리 당시에 비해 매출 4, 이익 3, 기업가치를 7배로 늘려 LS를 재계 13위 그룹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그룹의 미래를 위한 신성장 동력으로 스마트그리드,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핵심부품, 해외자원 개발 등 그린 비즈니스를 차세대 핵심사업을 육성해 왔으며,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새로운 경영철학인 LSpartnership을 선포하고 글로벌 전도사로서 전파와 실천에 앞장서 왔다.

특히 파트너십은 창업 1세대인 구태회 LS전선 명예회장, 구평회 E1 명예회장, 구두회 예스코 명예회장이 세웠던 공동경영 원칙으로, LS의 정신적 뿌리이자 행동양식이라는 점에서 이번에 공표된 아름다운 승계역시 이 같은 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것이다.

 
[자료출처 : 가온전선 홈페이지]
(IP : 203.234.158.135 )
  LS전선, 국내 최초 유럽 해저케이블 시장 진출 ... (2013-02-15 오후 2:11:57)
  [대한전선] ERP 구축 완료…경영효율성 대폭 강화 ... (2012-11-19 오전 10:15:36)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6     [LS전선] 그린 케이블 출시 러시... 친환경, 안전 한번에       관리자     2019.07.16     4  
  55     [대한전선] (베트남-한국 스마트전력에너지전) 대한전선     관리자     2019.07.12     17  
  54     [LS전선] 대만 1,180억원대 해저케이블 계약     관리자     2019.07.12     18  
  53     [LS전선] LS전선아시아, 역대 최대 반기실적 달성     관리자     2019.07.12     12  
  52     [LS전선]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 케이블 설비 증설     관리자     2019.07.10     24  
  51     [일진전기]쿠웨이트 정부의 884억 규모 초고압 전력망 수주 성공...전체 매출 12.1% 수준     관리자     2019.07.08     26  
  50     [넥상스코리아] PP케이블, 한국은 한 발 앞서 준비 (3)     관리자     2019.07.02     41  
  49     [대한전선] 쿠웨이트에서 약 910억원 규모 대형 수주 성공     관리자     2019.07.02     37  
  48     [LS전선] 클린룸용 정전기 없는 케이블 개발     관리자     2019.07.02     22  
  47     [대한전선]사우디에 합작법인 설립해 현지화 전략 본격화     관리자     2017.02.23     11701  
  46     [LS전선]자회사 빌드윈을 전문시공회사로 육성     관리자     2017.02.23     1465  
  45     [LS전선]중국 동펑자동차에 친환경차 부품 공급     관리자     2015.04.17     2608  
  44     [LS전선]아일랜드 220kV 송전 케이블 독점공급     관리자     2015.04.06     2517  
  43     LS전선 : 덴마크 전력선에 송전선 공급     관리자     2015.04.02     2058  
  42     [LS전선]국내 최초 남미 해저케이블 시장 진출     관리자     2013.03.20     3453  
  41     [대한광통신]미얀마서 150만불 규모 OPGW 수주     관리자     2013.02.15     3086  
  40     LS전선, 국내 최초 유럽 해저케이블 시장 진출     관리자     2013.02.15     2362  
      [가온전선] LS, 사촌간 아름다운 승계 재계 본보기 제시     관리자     2012.11.19     3057  
  38     [대한전선] ERP 구축 완료…경영효율성 대폭 강화     관리자     2012.11.19     1988  
  37     [LS전선]아시아 최초 美 전력 케이블 공장 준공     관리자     2012.11.19     1844  

    01 02 03